우리 가족입니다 [빅북]

보림창작그림책공모전 수상작

  • 저자 : 이혜란
  • 출판사 : 보림
  • 출간일 : 2018-03-30
  • 북누리 포인트
    • 할인율 : 10%
    • 적립율 : 5%
    미니 리뷰 : 0
    3.5
정가

67,000원

할인가

60,300

원 (10% 할인)
개수   
적립금 사용
제본 정보
반양장본32 쪽
ISBN
9788943311537
₩45,000 ₩40,500
3개의 상품
살림방이 딸려 있는 작은 음식점, 부부와 아이 둘이 살던 이 곳에 할머니가 올라오신다. 종일 고단하게 일하며 아이를 키우는 부부에게 삶은 녹록하지 않다. 치매에 걸린 할머니를 업고 집으로 돌아오는 아버지의 모습은 무거운 짐을 진 듯 힘겨워 보인다. 아이들은 투정한다. 예전처럼 할머니 없이 네 가족이 행복하게 살면 안되느냐고. 하지만 아빠는 말한다. 할머니는 아빠 엄마라고.

2005년 제6회 보림창작그림책공모전 대상 수상작. 작은 그림과 큰 그림을 적절히 배합한 탄탄한 연출이 돋보인다. 강요하거나 설득하지 않고, 조용하지만 힘있는 메세지가 전해진다.

할머니를 돌보는 부모님의 모습을 곁에서 지켜보는 아이들. 그 과정에서 이들은 할머니란 존재가 싫어하고 미워할 대상이 아니라, 자신이 이해하고 껴안아야 할 가엾고도 소중한 존재임을 깨닫는다. 조금씩 성장해 가는 아이의 마음이 책장을 넘어 다가온다.
이혜란 (지은이) 부산에서 자랐고, 대학에서 시각디자인을 공부했습니다. 출판사와 애니메이션 회사에 다니다가 한 국일러스트레이션 학교에서 그림책을 공부했습니다. 좀 더 따뜻한 세상이 되었으며, 서로 돕고 아 끼며 살았으면 하는 바람으로 어린이책을 만들고 있습니다. 『우리 가족입니다』로 2005년 보림 창작그림책공모전 대상을 받았습니다. 쓰고 그린 책으로 『짜장면 더 주세요!』, 『뒷집 준범이』, 그린 책으로『돼지 오줌보 축구』, 『니가 어때서 그카노』, 『너 내가 그럴 줄 알았어』, 『산나 리』등이 있습니다.
“아빠, 할머니 다시 가라고 하면 안 돼요?”
어린이의 눈, 어린이의 목소리로 들려주는 우리 시대 가족 이야기

지금 우리에게 ‘가족’은 무엇인가?
우리나라 가족의 모습은 이삼십 년 사이에 놀라울 정도로 바뀌었다. 핵가족이라는 말은 새삼스러워서 도리어
낯설다. 할머니나 할아버지와 함께 사는 집은 전체 가구의 7%에 불과하다. 낮은 출산율, 증가하는 독거노인,
어린이집, 놀이방, 양로원… 우리가 서 있는 자리를 보여주는 익숙한 현실이다.
이런 현실을 생각하며 책을 보자. 작은 중국집에서 종일 고단하게 일하며 아이를 키우는 주인공 부부에게
삶은 그다지 녹록하지 않다. 게다가 치매 노인이라니.
작가는 일곱 살 남짓한 아이의 목소리를 빌려 이야기한다. 왜 하필 아이일까? 아이는 부모가 고단한 삶을
견디게 하는 삶의 원…

베스트 3 미니리뷰

0.0 평점
0
0
0
0
0

미니리뷰 작성

  1. 작성된 미니리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