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Trying to access array offset on value of type null in /opt/apache/htdocs/ibooknuri/book/book_view.php on line 82

어느 병사의 전선 일기

  • 저자 : 바루
  • 옮김 : 이성엽
  • 출판사 : 지양사
  • 출간일 : 2022-06-27
  • 북누리 포인트
    • 할인율 : 10%
    • 적립율 : 5%
    미니 리뷰 : 0
    3.5
정가

15,000원

할인가

13,500

원 (10% 할인)
개수   
적립금 사용
제본 정보
반양장본185*256 mm104 쪽
ISBN
9788983097293
어느 병사의 전선 일기―1914년 8월 3일에서 1914년 9월 5일까지

어느 겨울날 이 그림책의 지은이 바루는 프랑스 지방을 도보 여행하던 중, 길가에 버려진 쓰레기 더미에서 낡은 노트 한 권을 발견한다. 이 노트는 제1차 세계대전에 참전했던 어느 프랑스 병사가 쓴 일기장이었다. 일기는 프랑스군에 총동원령이 내려진 후, 병사가 처음 소집되었던 날인 1914년 8월 3일을 기점으로 전쟁터에서 부상당해 병원으로 이송되어 치료를 받던 9월 5일까지의 일을 기록하고 있다. 전쟁이 시작되고 약 한 달 동안 일어난 일을 적어 놓은 이 일기에는 전황에 따라 부대가 이동하는 과정과 가족의 소식을 애타게 기다리는 심경, 대포 소리를 들으면서 느끼는 죽음에 대한 두려움과 공포, 그리고 전장에서 겪는 소소한 일상들이 적혀 있다.

이름 모르는 병사가 쓴 이 일기는 짧은 참전 기간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전쟁이 얼마나 참혹한지 분명하게 보여 주고 있다. 그는 매일매일 치르는 크고 작은 전투 속에서도 짧게는 한 문장, 길게는 네댓 문장으로 그 상황을 기록함으로써 전쟁의 긴박함과 공포감을 더욱 생생하게 느낄 수 있게 한다.

하룻밤에 40킬로미터를 걸어서 다른 전투 지역으로 이동하는 부대, 쏟아지는 장대비를 맞으며 순한 양떼처럼 묵묵히 행군하는 병사들, 허허벌판에서도 열심히 참호를 파고, 짚단 뒤에 몸을 숨긴 채 쏟아지는 적의 포탄을 피하는 소대원, 떨어져 나간 병사의 다리 한쪽이 매달려 있는 나뭇가지, 적의 공격으로 무참히 파괴된 텅 빈 마을들, 끝없이 이어지는 피난 행렬, 차라리 죽여 달라고 울부짖는 부상병......

제1차 세계대전에서는 장거리 대포나 전차, 기관총, 수류탄, 전투기, 잠수함과 같은 다양한 첨단 무기들이 개발되어 사용되었는데, 이에 대응하는 전술로 최전선에서는 수많은 참호와 요새가 만들어졌다. 부대가 이동하면 병사들이 제일 먼저 하는 일이 폭격을 피하기 위해 참호를 파는 일이었다는 것을 우리는 이 병사의 일기에서도 확인할 수가 있다.

바루 (저자) | 미국 작가

본명 스테판 이브 바루. 프랑스 파리에서 태어나 북아프리카 모로코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프랑스 파리의 에콜 에스티엔과 에콜 불에서 그래픽 디자인과 건축을 공부한 뒤 광고 회사에서 10년 동안 일했다. 그 뒤 캐나다와 미…

더보기

Warning: count(): Parameter must be an array or an object that implements Countable in /opt/apache/htdocs/ibooknuri/book/book_view.php on line 1987

Warning: count(): Parameter must be an array or an object that implements Countable in /opt/apache/htdocs/ibooknuri/book/book_view.php on line 1987

이성엽 (번역가) | 대한민국 작가

이화여자대학교 통역번역대학원 한불번역과를 졸업하고, 파리 3대학 통번역대학원(ESIT)에서 박사학위를 받았습니다. 현재 이화여자대학교에서 강의를 하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 『그림책, 해석의 공간』, 『세계 그림책의 역…

더보기

Warning: count(): Parameter must be an array or an object that implements Countable in /opt/apache/htdocs/ibooknuri/book/book_view.php on line 1987

Warning: count(): Parameter must be an array or an object that implements Countable in /opt/apache/htdocs/ibooknuri/book/book_view.php on line 1987

Warning: count(): Parameter must be an array or an object that implements Countable in /opt/apache/htdocs/ibooknuri/book/book_view.php on line 1987

Warning: count(): Parameter must be an array or an object that implements Countable in /opt/apache/htdocs/ibooknuri/book/book_view.php on line 1987

Warning: count(): Parameter must be an array or an object that implements Countable in /opt/apache/htdocs/ibooknuri/book/book_view.php on line 1987
현대사의 서막, 제1차 세계대전!

탕! 탕! 1914년 6월 28일, 발칸반도의 심장부인 사라예보에서 열아홉 살 청년이 오스트리아 황태자 부부를 저격하였다. 세르비아 민족주의자 가브릴로 프린치프가 쏜 총탄에 맞아 오스트리아 황태자 부부가 숨진 것이다.
황태자 부부의 암살 사건에 분노한 오스트리아는 1914년 7월 28일 세르비아에 전쟁을 선포하고, 7월 29일 세르비아의 수도 베오그라드를 공격했다. 러시아는 즉시 군대를 동원해 같은 슬라브족인 세르비아를 지원했고, 8월 1일 오스트리아의 동맹국인 독일이 러시아에 선전포고를 하면서 제1차 세계대전이 시작되었다.

제1차 세계대전의 원인

1900년대 유럽에서는 산업혁명으로 상품의 대량생산이 이루어졌다. 이로 인해 유럽의 제국주의 국가들은 원자재 공급지와 상품을 판매할 시장이 필요했다. 제…

베스트 3 미니리뷰

0.0 평점
0
0
0
0
0

미니리뷰 작성

  1. 작성된 미니리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