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 반짝

라임 청소년 문학

  • 저자 : 라라 쉬츠작
  • 옮김 : 전은경
  • 출판사 : 라임
  • 출간일 : 2020-11-23
  • 북누리 포인트
    • 할인율 : 10%
    • 적립율 : 5%
    미니 리뷰 : 0
    3.5
정가

10,000원

할인가

9,000

원 (10% 할인)
개수   
적립금 사용
제본 정보
반양장본153*215 mm204 쪽
ISBN
9791189208660
책소개
“그거 알아?
너 때문에 내가 자꾸만 반짝이는 거.”

열네 살 생일을 앞둔 구스타프의 마음은 뒤숭숭하기만 하다. 따끔거리면서 자라기 시작한 가슴, 중년의 위기에 빠진 부모님의 폭풍 같은 갈등, 사춘기의 한복판을 지나느라 까칠하기 이를 데 없는 언니들의 비뚜름한 독설, 조금씩 멀어지는 것 같은 절친 아니나와의 관계……. 익숙한 일상을 뒤흔드는 작은 지진 같은 사건들이 괴롭기만 한 그 순간, 자꾸만 신경 쓰이는 남자애가 구스타프에게 성큼 다가온다! 열네 살 소녀의 마음속으로 파고든 두근두근 첫사랑 이야기
작은 완두콩 두 알
엄마와 아빠의 사춘기
괴짜 전학생
가족 여행 vs. 혼자 여행
아빠만의 다이어그램
특별한 예감
마지막 승객
마음의 밀물과 썰물
어쩌면 사랑은 색깔 같은 것일지도
우주에서 보낸 깜짝 선물
완벽한 우연
마음의 균열
네 마음에 들었으면 좋겠어
모래라는 이름의 개
사춘기 클럽
한여름의 끝

라라 쉬츠작 (저자) | 독일 작가

1981년에 독일 함부르크에서 태어났다. 포츠담 대학교에서 독문학, 비교 문학, 미국 문학 등을 공부한 뒤, 베를린의 독일 영화 텔레비전 아카데미에서 극본을 공부했다. 데뷔작 《이런 혹한까지》로 ‘울라 한 작가상’과 ‘올덴부르크 아동·청소년 도서상’을 받으며 언론의 극찬을 받았다. 라라 쉬츠작은 현재 독일 아동·청소년 문학계에서 가장 큰 기대를 받는 신인 작가이다.

전은경 (번역가) | 대한민국 작가

한양대학교 사학과를 졸업하고, 독일 튀빙겐 대학교에서 고대 역사 및 고전 문헌학을 전공했다. 출판 편집자를 거쳐, 지금은 독일어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늑대의 지혜》《나를 사는 순간》《나는 시간이 아주 많은 어른이 되고 싶었다》《캐리커처로 본 여성 풍속사》《청소년을 위한 사랑과 성의 역사》《리스본행 야간열차》《식량은 왜! 사라지는가》 등이 있다.
밀치락달치락하며 다가오는 첫사랑의 순간을 그리다!

팬데믹과 기후 위기로 인해 뉴 노멀이 가속화된 시대, 인간의 영역을 파고드는 과학 기술의 발전으로 그 어느 때보다 ‘인간다움’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최근에 로봇공학자 데니스홍 교수는 자신의 기억과 기록을 담은 AI 로봇을 제작해 튜링 테스트를 했다. 데니스홍봇은 친구와 지인들이 건넨 질문에 막힘없이 재치 있게 답변하고 심지어 농담까지 하는 여유를 보였다. 그러나 교수의 아들이 던진 질문, ‘나를 사랑하나요?’에는 대답을 하지 못하고 ‘답변 없음’이라는 결과값을 내놓았다. ‘사랑’은 기계가 알 수 없는 감정이었기 때문이다. 이 질문에 대답한 이는 AI 로봇이 아닌 인간 데니스홍 교수였다. 물론 기술이 더 발전하면 복잡 미묘한 인간의 감정까지 이해하는…
여름 방학과 열네 살 생일이 코앞이지만 구스타프의 하루에는 칙칙한 먹구름이 잔뜩 끼었다. 작은 완두콩 크기로 부풀어 오르며 따끔거리는 가슴 때문에 수심에 잠긴 것이다. 게다가 절친 아니나가 다른 친구와 어울리면서 남자아이에게 관심을 가지는 통에 불안감이 점점 커진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가족에게도 문제가 생겼다. 엄마와 아빠의 갈등이 예사롭지 않더니, 급기야…

베스트 3 미니리뷰

0.0 평점
0
0
0
0
0

미니리뷰 작성

  1. 작성된 미니리뷰가 없습니다.